3435 Wilshire Blvd #600
Los Angeles, CA 90010
Mon - Fri 8:30 - 17:30
Sat - Sun Closed

은퇴자의 사회 보장 연금

Posted by: ABC CPAs
Category: 안병찬 CPA 회계 칼럼

은퇴은퇴를 앞두고 있거나, 이미 은퇴한 이들이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사회보장연금과 관련된 내용을 살펴 보자.

사회보장연금은 1년에 4 크레딧씩 10년동안 40 크레딧을 받아야 혜택을 받을 수 있다. 1년 4 크레딧을 받을려면, 연 5,280 달러 이상의 소득이 있어야 한다.

혹시 은퇴나이가 다 되었는데 약간의 크레딧이 부족한 이들은 남은 소득세신고에 연 소득 5,280 달러 이상만 신고하면, 한 해에 4 크레딧을 챙길 수 있다.

간혹 세금을 좀 더 많이 내면, 사회보장연금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는지? 또는 세금을 많이 내놓고 사회보장연금을 조금이라더 더 받는 것이 좋은 아이디어인지? 에 대한 질문이 있다. 이것은 참 대답하기 어렵다. 왜냐하면, 계산 과정이 간단하지 않기 때문이다.

하지만 한가지 분명한것은 세금을 어떤 한 해에 좀 더 내놓는다고 해서 사회보장금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. 따라서 의도적으로 사회보장금을 더 받을 요량으로 일부러 어떤 한 해에 세금을 더 납부하는 것은 좋은 아이디어가 아닐 수 있다.

사회보장연금과 세금과 관련되어 종종 받는 질문 중 또 다른 것은 은퇴할 나이가 되어서 사회보장국에 확인해 보니 남편들은 크레딧이 충분한데 아내들이 크레딧이 부족하던지 아예 없어서 사회보장혜택을 받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것이다.

한국인들은 전통적으로 가부장적인 환경에서 자라고 생활을 해 와서 밖의 일은 대부분 남자가 중심으로 되어있다. 그렇다 보니 미국에 이민와서 함께 비즈니스를 새벽부터 저녁까지 수년 또는 수십년간 해 왔지만, 정작 사회보장 연금에 대한 크레딧은 남편 앞으로만 되어있고, 아내는 크레딧이 하나도 없는 경우가 종종 있다. 즉, 남자만 일했고, 여자는 가사일만 본 것 처럼되어있다는 얘기이다.

왜 이런 현상이 있을까?

이것은 자영업자들의 경우 소득세신고를 할 때 자영업을 부부가 공동으로 운영했음에도 불구하고, 남편만 운영한 것으로 신고했기 때문이다. 이렇게 되면, 부부가 공동으로 경제 부담을 했음에도 불구하고, 소셜시큐리티 택스를 남편 이름으로만 납부하게 되어서 남편에게 만 크레딧이 쌓이기 때문이다.

따라서 부부가 공동으로 자영업 하는 이들은 본인 소득세신고서에 Schedule C가 부부 공동으로 되어있는지 아니면 부부 중 어느 한쪽으로 만 되어있는지를 꼭 확인해야 한다. 다음 글에는 이렇게 잘못 되어있는 것을 어떻게 정정해야 하며, 자녀 또는 손자녀에게 학비를 지원해 줄 경우 어떻게 해야 절세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알아보자.

—————————–

ABC 회계법인 | 안병찬 공인회계사
Phone : 213-738-6000
Email : consulting@abccpas.com